상단여백
HOME 경제
#5. 마케팅과 광고의 본질네모의 미학 윤태영 대표와 함께하는 '구매전환율을 높이는 선택 설계 마케팅'

마케팅이란 여러 가지 광고, 홍보 활동으로 잠재 고객이 매장으로 오게 하는 것까지의 활동입니다. 그 이후는 세일즈 영역으로 나눕니다. 그렇지만온라인 마케팅에서 마케팅의 개념은 조금 다릅니다. 홈페이지나 쇼핑몰까지 오게 하는 것은 물론이고 구매까지 하게 하는 것입니다. 왜냐하면 매장에서는 세일즈맨이 있지만 온라인 쇼핑몰 엔 세일즈맨이 있는 것이 아니기 때문입니다.

 

저의 생각으로는 온라인상에 마케팅이라 하면, 유입, 전환, 분석, 개선의 4가지 활동을 통틀어 온라인 마케팅이라 합니다. 그렇다면 온라인에서의 광고란 무엇인가? 그 본질을 알아야 온라인에서의 마케팅 활동에 대한 통찰을 얻을 수 있습니다.

광고란 전달 내용을 다양한 형태로 만들어서 매체에 노출하는 것입니다. 매우 단순한 요소로 구성되지만 실제 업무를 진행해보면 그리 쉬운 것만은 아닙니다. 그렇다고 온라인 마케팅이 무슨 고시공부 같은 차원은 아니라고 생각합니다. 

체계적으로 배우기만 한다면 누구나 할 수 있는 영역이라 생각합니다. 전달 내용이란? 내 상품에 대해 무엇을 어떻게 말할 것인가에 대한 결과물입니다. 만약 여러분이 팻 바이크를 판매한다면 무엇을 어떻게 말해야 소비자들이 구매를 할까? 고민하는 것과 같은 것입니다.

 

온라인 쇼핑몰에 제품만 나열해 놓고 사세요 하던 시절은 오래전에 지나갔습니다. 이제는 그렇게 판매해서는 가능성이 희박해졌다는 것입니다. 전달 내용이 온라인 마케팅에서는 매우 중요합니다. 물론 오프라인에서는 더욱 중요하죠. TV 광고를 보세요. 30초 남짓의 광고 한편을 찍기 위해 수억 원을 투자하고 노출하는 비용도 만만치 않잖아요. 그 광고 한편에 모든 것을쏟아내야 하거든요. 

그런데 온라인 마케팅은 효율이란 것이 매우 중요하거든요. 적은 비용으로많은 매출을 달성해야 살아남습니다. 그래서 효율적인 광고를 기획하다 보니 당연히 전달 내용이 중요하다는 것을 느끼게 됩니다. 그런데 아직도 전달 내용보다 매체에 매달리는 사람들이 많습니다.

 

 

기본적인 전달 내용이 만들어졌다면 이제 그 내용을 가지고 전달 내용을다양한 형태로 변환 시켜야 해요. 즉, 텍스트, 이미지, 동영상, 음성 등 매체의 성격에 따라 형태가 변경되는 거죠. 이 부분도 매우 어렵습니다. 전달 내용을 몇 줄로 표현하는 것도, 하나의 이미지로 크리에이티브하는 것도,하나의 짧은 동영상으로 만드는 것도 어렵습니다. 이 부분은 전문가들에게 맡겨야 합니다.

이렇게 생산된 결과물을 가지고 다양한 형태의 매체에 노출합니다. 온라인에는 오프라인에 없는 다양한 형태의 노출 채널이 존재합니다. 수백 가지가넘습니다. 그걸 다 아는 것도 힘들지만 나에게 맞는 매체를 찾는 것은 더욱 어렵습니다. 그래서 사업자 단계별로 적합한 매체를 혼합하는 것을 매체 믹싱이라 합니다. 

 

 

매체 믹싱도 잘못하면 효율이 많이 떨어집니다. 전문가의 도움을 받는 것이돈을 아끼는 지름길입니다. 이제 단계별로 정리를 해볼게요. 광고란, 전달 내용을 다양한 형태로 변환시켜 매체에 노출시키는 것이다.라고 말했습니다.

1. 전달 내용
2. 전달 형태
3. 매체 노출

온라인 마케팅에서 구매전환율을 높이려면 전달 내용을 잘 만들어야 하며, 전달 내용의 핵심은 소비자분석이란 것을 말입니다. 광고란 곧 소비자를 행복하게 할 수 있다는 기대감을 전달하고, 구매했을 때 만족하게 되면더욱 행복해지는 것을 저는 전체적으로 마케팅이라 합니다.

 

 

그러니까 마케팅의 궁극의 목표는 소비자를 행복하게 만드는 것입니다. 마케터는 새빨간 거짓말쟁이가 아니라 소비자에게 행복을 전달하는 행복 전도사란 말씀을 꼭 드리고 싶어요. 그것을 담당하는 것이 전달 내용+전달 내용의 형태+매체입니다.

이제 여러분은 무엇을 해야 할지 분명해지셨나요? 네 당근 전달 내용을 잘 만드는데 온 힘을 다해야 합니다. 블로그 상위 노출에 목숨 걸지 말고 전달 내용에 목숨 거세요.

 

글_ 네모의미학 유태영 대표  

안재후  anjaehoo@naver.com

<저작권자 © 어쩌다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재후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