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방통위 스팸문자 통계 오류... "KT 봐주기 의혹"

고용진 의원, "방통위 엉터리 통계자료 발표가 결과적으로 KT에 가장 큰 이익으로 돌아간 셈"

“모든 데이터 투명하게 공개하고, 재발방지책 만들어야”

방통위/KISA 발표자료에 대한 고용진의원실 분석 자료

국회 과학기술정보통신위원회 고용진 의원(더불어민주당)은 2012년 상반기부터 2017년 상반기까지 방송통신위원회가 매년 두 차례씩 발표한 스팸유통현황 원 자료(raw data)를 분석한 결과, 2015년 하반기부터 2017년 상반기까지 연속 4차례 한국인터넷진흥원(KISA) 조사자료와 발표자료 상에서 KT, LGU+의 스팸 건수는 지속적으로 오류가 발생한 것을 발견했다고 17일 밝혔다.
 
  고의원은 최초 통계오류가 시작된 2015년 하반기의 경우를 보면, KT 통계는 740,607건으로 발표, 2015년 상반기 스팸건수(785,468건)보다 5.7% 줄어든 것으로 발표되었다. 하지만 통계오류를 수정해 제대로 수치를 산정하면, 2015년 하반기 스팸건수는 848,787건으로 수정되어야 한다. KISA가 통계오류 없이 조사결과를 제대로 산출했다면, 오히려 8.1%(63,319건) 늘어난 것이다. 

결과적으로 다시 정리하면 2015년 하반기부터 2017년 상반기까지 KT의 경우 모두 4차례에 걸쳐 434,378건, LGU+의 경우 모두 4차례에 걸쳐 7,552건의 스팸문자 통계가 축소되어 발표되었다고 주장했다.

스팸유통현황은 KISA(한국인터넷진흥원)에서 조사하고 방통위가 매년 두 차례씩 발표하고 있다. KISA는 통계자료를 엉뚱하게 산출했고, 방통위는 아무런 검증없이 엉터리 통계자료를 그대로 발표한 것이다.

가장 정확해야 할 정부의 통계 자료가 2015년 하반기부터 2017년 상반기까지 연속해서 4번이나 오류가 발생한 것이다. 국민들은 대형통신사의 스팸문자 발송이 줄어들었다고 믿었지만, 실제 KT의 스팸문자 발송은 계속 늘어나고 있었다. 방통위가 통계자료를 엉터리로 발표하면서, 결과적으로 KT에 가장 큰 이익으로 돌아간 셈이다.

고용진 의원은 “이런 엉터리 통계오류가 나오게 된 배경이 무엇인지, 개선책과 재발방지 대책 마련을 촉구하고, KISA에 대한 방송통신위원회의 보다 강화된 관리 감독과 검증을 함께 주문”하였다.

서울경제 파퓰러사이언스 장순관 기자

장순관 기자  bob0724@naver.com

<저작권자 © 어쩌다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순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많이 본 뉴스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