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IT과학
미세먼지가 반지를 만든다?

네덜란드의 한 디자이너가 일명 ‘미세먼지 반지’를 만들어 화제를 낳고 있다.

네덜란드 디자이너 단 로세하르데는 ‘사회적 디자이너’로 유명하다. 그는 인간의 삶을 더 나아지게 하는 공익적 디자인으로 주목을 받고 있다.

그의 대표작은 ‘스모그 프리 타워’인데, 이는 공공장소의 미세먼지를 여과하는 ‘공기정화 탑’으로, 정전기를 발생시켜 미세먼지를 끌어모은다.

지난 2015년 로테르담에서 시작된 ‘스모그 프리 타워 프로젝트’는 공공장소에 타워를 설치하여 1시간당 3만㎥의 미세먼지를 깨끗하게 여과한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해 중국 북경과 올해 천진과 대련에도 타워가 설치되기도 했다.

여과된 미세먼지는 ‘스모그 프리 반지’를 만드는 데 사용된다. 다이아몬드 공정 기술이 활용된 스모그 프리 반지는 영국의 찰스 왕자를 비롯한 세계 유명 인사들이 소장할 정도로 세계적으로 많은 관심을 받았다.

세계적인 디자이너의 창의적인 발상이 미세먼지 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 새로운 대안으로 떠오르고 있다.

‘스모그 프리 프로젝트’는 오는 23일까지 광주디자인비엔날레에서 만나볼 수 있다.

디지털 미디어팀  12345@AZZUDA.COM

<저작권자 © 어쩌다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디지털 미디어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많이 본 뉴스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