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IT과학
고장난 기계 두들겨 퍠면 고쳐지나?

예전에만 해도 TV 화면이 나오지 않거나 자판기가 돈을 먹었을 때 주먹과 발로 두들겨패는 일이 흔했다. 더 놀라운 것은 그렇게 하면 종종 정상으로 돌아왔다. 미국 전자기기 서비스 딜러 협회(NESDA)의 맥 블레이클리이사는 이 같은 행동이 일정부분 과학적 타당성을 지닌다고 말한다.
“과거의 전자기기들은 기계적 부품들이많았어요. 때문에 충격을 가하면 떨어졌던 납땜이 다시 연결되거나 먼지가 떨어지면서 오작동이 개선될 수 있었죠. 하지만 이는 순간적 개선일 뿐이에요. 오래지 않아 문제는 재발할 수밖에 없습니다.”
이 논리는 현재에도 적용된다. 외부충격에 의해 끊어졌던 연결이 잠시나마 복구될 수있다. 그러나 이는 위험한 행동이다. 지금의 기계에는 전자부품이 많아 더 큰 고장을 유발할 수 있는 탓이다. 플래터(platter)식 하드드라이브의 경우 아예 수리가 불가능해질 수도 있다. 그러니 때리기 보다는 전문 AS 담당자의 손에 맡기는 것이 최선이다. 재미있는 사실은 AS 전문가라면 고장 난 기계를 두들겨서 문제점을 찾아낼 수 있다는 점이다. 물론때리는 게 아니라 두들기는 거다.

어쩌다뉴스  webmaster@smallnews.co.kr

<저작권자 © 어쩌다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어쩌다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