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
위키미키, 8명의 소녀와 소녀들 '위미'

그룹 위키미키가 각자 개성이 담긴 키를 가지고 새로운 세상을 연다.

위키미키는 8일 오후 서울 장충체육관에서 첫 번째 미니앨범 ‘위미(WEME)’ 발매 및 데뷔 기념 쇼케이스를 가졌다.

위키미키는 서로를 알아보는 열쇠를 가진 8명의 개성 넘치는 소녀(Meki)와, 그렇게 만나 또 다른 세상을 여는 열쇠를 가지게 된 소녀들(Weki)이라는 뜻을 담은 그룹명이다. 최유정, 김도연, 지수연, 엘리, 세이, 루아, 리나, 루시까지 8인조로 구성되어 있다.

이날 도연은 “데뷔앨범이어서 더 애착이 간다. 작업을 하면서 많이 고민하고 이야기하며 열심히 준비했다. 그만큼 많은 분들이 우리 앨범을 사랑해주셨으면 좋겠다. 앞으로 활발하게 활동하고 싶다”고 데뷔 소감을 밝혔다.

루아는 “4년간 연습을 하고 이제 시작을 하는 거다. 너무 신기하고 내 두 번째 인생이 시작되는 것 같다”고, 세이는 “데뷔앨범 준비하면서 실감이 안 났다. 처음이라서 미숙하고 서툴렀지만 배운 점도 많다. 내 자신에 대해 더 알게 돼고 자신감을 얻게 된 귀한 기회였다”고 말했다.

유정 역시 “이제 멤버들을 무대에서나 TV에서 볼 일이 더 많을 텐데 실감이 안 난다. 이렇게 처음으로 무대에서 본격적으로 보여드리게 되니 좀 실감이 나긴 한다. 준비한 만큼 다 보여드릴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특히 멤버 중 최유정과 김도연은 지난해 Mnet ‘프로듀스 101’에 참가하며 이름을 알렸고, 프로젝트 그룹 아이오아이로 활동하며 인기를 얻은 바 있다.

한 번 활동을 한 덕분인지 유정은 수록곡 무대 중 마이크가 빠지는 사고가 있었음에도 빠른 대처를 해 눈길을 끌었다.

이에 대해 유정은 “마이크 걱정은 하긴 했지만 리허설 때도 이렇게 빠지지 않았다”면서 마이크를 얼른 해결해야겠다고 생각해서 손으로 잡으며 대처를 했는데, 2절에서는 해결할 수 없는 상황이어서 당황했다“고 당시 심경을 전했다.

이어 “심장이 벌렁거렸고, 그 순간 내가 어떻게 했는지 잘 모른다. 보시면 알 수 있듯이 지금 많이 당황해지만 쇼케이스를 잘 마무리하려고 한다”고 의연한 모습을 보였다.

아울러 아이오아이의 다른 멤버들에 다소 늦게 데뷔를 한 것에 대한 솔직한 생각도 털어놨다. 도연은 “다른 멤버들보다는 좀 늦게 데뷔를 하게 됐다. 그렇지만 데뷔앨범에 대해 고민도 많이 하고 집중하다보니까, 공백이 길게 느껴지지는 않았다”고 말했다.

이어 “무대에 서 본 경험도 있으니 연습생으로 돌아가는 게 싫지 않냐는 말을 많이 들었다. 그런데 나는 연습생으로 돌아가고 싶다는 마음이 컸다. 부족한 점도 많이 느껴서 실력을 향상시키고 싶었다”고 깊은 속내를 고백했다.

유정은 “연습실에서 티저나 뮤직비디오 등 뜨는 걸 보면서 기뻤다. 다들 잘 하는 언니들이어서 나도 기다리면서 모니터를 했다”면서도 “그때는 서바이벌을 통해 데뷔를 하게 됐고, 한 번에 많은 사랑을 받았다. 이제는 우리 멤버들과 새로운 시작을 하는 것이니 그때처럼 많은 사랑을 받기 위해 차근차근 열심히 준비해 멋진 모습을 보여드리겠다”고 성숙함을 드러냈다.

첫 번째 미니앨범 ‘위미’에는 타이틀곡 ‘아이 돈 라이크 유어 걸프렌드(I don't like your Girlfriend)’를 비롯해 ‘스테이 위드 미(Stay with me)’ ‘스테이(Stay)’ ‘너란 사람’ ‘네버랜드’ 등 총 6개 트랙이 수록되어 있다.

타이틀곡 ‘아이 돈 라이크 유어 걸프렌드’는 위키미키만의 틴크러쉬 매력을 보여주는 에너지 넘치는 걸스 퓨처 힙합 장르의 곡이다.

도연은 안무에 대해 “안무를 받고 다들 너무 좋아했다. 유정이는 울기까지 했다”면서 포인트들이 많은데 그 중 두 가지를 꼽아봤다. ‘나만 봐’와 ‘나 불렀어?’ 춤이다“라고 밝혔다.

위키미키의 목표를 묻는 질문에는 “신인상을 받고 싶다”면서 당찬 포부를 밝혔다. 세이는 “감정과 경험의 소중함을 잃지 않고 오랫동안 행복하게 활동하고 싶다”고 소소하지만 중요한 각오를 다졌다.

위키미키는 이날 오후 6시 각종 온라인 음악 사이트를 통해 첫 번째 미니앨범 ‘위미’를 발매하고 데뷔 활동에 나선다.

사진=판타지오 뮤직 제공
 

이소희 기자  lshsh324@naver.com

디지털 미디어팀  12345@AZZUDA.COM

<저작권자 © 어쩌다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디지털 미디어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