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
그룹 위너, 여름의 중심에서 외치는 청춘

그룹 위너가 싱그러운 여름 기운이 가득한 청춘을 노래한다.

위너는 4일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 CGV 여의도에서 새 싱글앨범 ‘아워 트웬티 포(Our Twenty for)’ 발매 기념 기자간담회를 열었다.

이날 송민호는 “YG에서 이례적으로 빠른 시간 안에 컴백을 했는데 그만큼 예뻐해달라”고 컴백 소감을 밝혔다. 다른 멤버들 역시 “이렇게 빨리 찾아뵙게 될지 몰랐다”면서 감격을 드러냈다.

위너는 ‘릴리릴리’ 이후 약 4개월 만에 컴백했다. 이 비결에 대해 강승윤은 “우리가 뱉어놓은 말이 있어서 그런 것 같다. 팬들과 약속을 한 게 동기부여가 됐던 것 같다”면서 팬 사랑을 드러냈다.

또 다른 이유에 대해서는 “데뷔 이후 공백기나 쉬는 날에도 계속 작업을 해왔다. ‘럽미럽미’ ‘아일랜드’는 사실 최근에 만들어진 곡은 아니다. ‘릴리릴리’ 전에 데모를 만들어놨던 곡이다. 이 곡이 업었다면 빠른 컴백은 없었을 것 같다”면서 “열심히 일하고 작업해온 순간들이 빠른 컴백으로 이어지니 보상 받는 느낌이다. 그래서 더 감사하고 소중한 컴백이다”라고 진심을 전했다.

이승훈은 “‘릴리릴리’ 때만해도 ‘위너 어떻게 될 것인가’라는 말이 많았는데 활동을 하고 나니 ‘위너 아직 살아있다’는 내용이 많아져서 힘을 낼 수 있었다”고 말했다.

위너 새 싱글앨범 ‘아워 트웬티 포’에는 더블 타이틀곡 ‘럽미럽미(Love me Love me)’와 ‘아일랜드(ISLAND)’ 2곡이 수록되어 있다.

'럽미럽미’는 드럼과 베이스 톤으로 이뤄진 리드 구성과 깔끔한 보컬이 돋보이는 디스코 장르 곡이다.

‘아일랜드’는 두 이성 간의 로맨틱한 감성을 흥겹고 강렬하게 표현한 곡으로, 댄스홀과 트로피컬 장르를 이용해 여름과 잘 어울리는 시원함을 선사한다.

강승윤은 곡 장르에 대해 “새로운 도전을 하자는 느낌은 아니었다. 그냥 우리가 멋있을 수 있고 우리의 이야기를 할 수 있는 음악을 찾는 와중에 좋은 장르와 트랙이 있었다”라며 “저번에는 트로피컬 했으니 이번에는 디스코를 하자 그런 건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이어 ‘아일랜드’에 대해서는 “댄스홀은 생소한 장르는 아닐 거다. 옛날에 유행했던 장르인데 현대적인 사운드와 접목을 시켜보자 해서 만든 게 ‘아일랜드’다. 또 요즘 트로피컬 장르가 핫하다 보니 접목을 하게 됐다”고 작업 배경을 밝혔다.

위너는 이번 앨범을 통해 뜨겁고 열정적인 청춘을 노래했다. 이에 대해 이승훈은 “다른 친구들과 비교하자면 우리는 20대 중반이다. 청춘이라는 글자가 가장 잘 어울린다고 생각을 했다. 또 직업 특성상 100% 자유가 없다보니 자유를 갈망하고 희망하는 메시지가 조금 내포되어 있는 것 같다”고 설명했다.

강승윤은 “나이가 들었을 때 열심히 잘 살았다 생각할 수 있는 청춘이었으면 좋겠다는 마음으로 활동하고 있다”고 말했다.

위너는 팀 재편 후 지난 4월 ‘릴리릴리’를 발매하며 터닝 포인트라고 할 수 있을 정도로 좋은 성과를 거뒀다. 위너가 ‘릴리릴리’를 통해 조금 이른 여름 감성을 담아냈다면, 이번 앨범으로는 여름에 꼭 맞는 노래들을 통해 위상을 굳건히 할 것으로 보인다.

위너 새 싱글앨범 ‘아워 트웬티 포’는 이날 오후 4시 각종 온라인 음악 사이트를 통해 발매된다.

사진=YG 제공

이소희 기자  lshsh324@naver.com

 

어쩌다뉴스  webmaster@smallnews.co.kr

<저작권자 © 어쩌다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어쩌다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